News & Event

[메디컬투데이] 레이저 시술 통한 질 타이트닝 원리와 효과

관리자

view : 57

[메디컬투데이=김준수 기자] 예전과 달리 산부인과를 방문해 다양한 여성 질환을 치료하고자 하는 여성들이 늘어났다. 여러 이유로 산부인과 방문을 꺼렸지만, 방문 횟수가 잦아지면서 자연스럽게 질염, 자궁근종, 방광염 등의 질환에 관해 관심이 커지고 있다.

 

여성의 생식기는 제2의 심장이라고 불릴 정도로 매우 중요하고 민감한 부위이다. 이전에는 질염이나 방광염 등 여성 질환으로 생식기가 간지럽거나 따가운 이상이 생겨도 대수롭지 않게 여기거나 오히려 숨기려는 경향이 적지 않았다. 이 때문에 초기 처치가 이뤄지지 않아 질환이 더 심해지거나 다른 질환으로 전이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최근 들어서는 진단 장비의 발전으로 빠르고 정확한 진료가 제공돼 질환을 적극적으로 예방하며 지속적인 내원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질 벽의 경우 임신 및 출산, 성관계 등으로 피부보다 더 빠른 노화가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 질 노화가 진행되면 피부가 늘어지고 건조해지는 것처럼 탄성이 떨어져 처지며 늘어지는 증상이 강화된다. 이러한 질의 상태는 요실금, 질염, 방광염 등의 질환을 유도할 수 있어 빠른 치료가 필요하다.

 

질 관련 수술은 종래 절개 수술 중심이어서 통증에 대한 두려움과 회복 기간에 대한 부담감 등으로 인해 쉽게 치료를 결정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최근에는 이브로 레이저 수술처럼 울트라 펄스 원리가 적용돼 보다 편하게 치료를 받을 수 있다.

 

▲ 권민연 원장 (사진=하이미즈산부인과 제공)

 

 

‘울트라 펄스- 이브로’ 레이저 치료는 비침습적 방식으로 절개 및 봉합, 마취가 필요하지 않으며 시술 시간도 10분 내외로 끝나 입원 없이 시술 직후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통증의 정도도 따듯한 열감 정도로 느껴져 부담을 줄였다.

 

또한, 타깃 부위에만 정확히 조사되는 레이저 덕에 정상 조직은 손상되지 않으며, 레이저가 조사된 부위는 콜라겐 합성과 기저 근육이 생성되며 세균 제거 등의 작용을 한다. 따라서 촉촉하고 탄력 있는 질의 상태를 기대할 수 있다.

 

하이미즈산부인과 권민연 대표원장은 “최근 여성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며 여성 건강의 근본적 치료를 통해 삶의 질을 높이고 싶은 경향이 강하다”며 “레이저를 통한 질 타이트닝은 질 탄력을 증가시킬 수 있을 뿐 아니라 기본적인 질 건강관리에 도움이 돼 여성 건강의 균형을 잡은 데도 크게 기여한다”고 설명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junsoo@mdtoday.co.kr)

Please enter your password first.

CloseConfirm